블라잇

블라잇은 브루나이의 서쪽에 있는 최대 지역으로 대부분 인구가 세리아와 쿠알라블라잇에 있는 해안 마을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1929년 세리아 마을에서 석유가 발견되면서 석유 및 가스 산업에 종사하는 다수의 국외 거주자의 대규모 공동체가 마을의 풍경과 인구를 형성했습니다. 블라잇 내륙은 누구의 손길도 닿지 않은 황무지와 매력적인 문화를 가진 토착민의 고향이므로 탐험과 학습의 위대한 잠재력을 품고 있습니다. 자연 액티비티로 라비 힐 숲 보호구역에 있는 공원인 루아간 라락 휴양공원의 잔잔한 물가를 사색을 즐기며 산책할 수 있으며 이반 공동체의 구축을 위해 테라자 또는 멘다람의 롱하우스로 향할 수 있습니다.

쿠라팍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여행 및 라이프스타일 블로거 쿠라파크와 함께 블라잇 부근에 있는 브루나이쿠 동부 여행을 함께 하세요!

쿠라팍이 와사이 테라자의 폭포와 루아간 라락의 호수를 찾기 위해 자연 탐험에 착수하는 모습을 지켜보세요. 쿠라팍을 따라서 라비에 있는 테라자 롱하우스에서 시간을 보내며 이반 문화에 익숙해지고 인상 깊은 문화 공연에 심취하고 독특한 요리를 음미해 보세요.

블라잇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활동

우리를 따라